본문 바로가기

키움 야구

[야구] 2019년 야구, 불펜만 안정되면 우승은 키움히어로즈다.

[야구] 2019년 야구, 불펜만 안정되면 우승은 키움히어로즈다.




2018년 넥센히어로즈는 뜨거웠다. 서건창과 박병호, 이정후 등 많은 주축 선수들이 시즌 내내 부상으로 자리를 비웠다. 심할정도로 프론트와 선수에 대한  잡음도 많았었던 2018년이었다. 그러나 넥센히어로즈의 주축 히어로들이 대거 투입돼야만 이룰 수 있었을 것 같았던 정규시즌 4위라는 2018년 넥센의 성적은 정말 대단하다고 밖에 볼 수 없다. 거기에 더해  포스트시즌에 진출하고 와일드카드에서 막강 기아를 뒤로한 채 준플레이오프에서 한화마저 꺾었을 때는 도저히 믿기지 않았음에도 혹시라는 마음에 우승까지 생각했더랬다.

한화를 넘어서 치른 2018년 플레이오프 5차전은 길이 남을 명경기였다. SK와이번즈와의 2대2 동점. 양 팀 모두 마지막 한 경기만 이기면 바로 한국시리즈였던 바로 그경기다.  피할 수 없는 마지막 경기에서 뒤지던 넥센히어로즈는 다시 한 번 저력을 과시하며 9회초 투아웃에서 박병호의 홈런으로 결국 연장을 이끌어냈다. 넥센히어로즈 팬뿐만 아니라 야구팬 모두의 가슴을 뛰게한 넥센히어로즈였기에 더욱 더 2019년 시즌 새로운 이름으로 새롭게 출발하는  키움히어로즈가 기대되는 것이다.


# 관련글 [키움 야구] - [야구] 2018 프로야구, 넥센 vs SK PO 5차전 경기 하이라이트 (11.03)



넥센의 타격과 수비는 지난 시즌내내 상위권이었다. 선발진도 준수한 구성이었다. 다만 불펜이 부족해 아쉬운 역전패를 당했던 2018년 시즌의 숙제를 새로운 2019년 키움히어로즈의 이름으로 풀어낼 수 있을까.



<이정후 박병호 서건창>



3루수 김민성이 FA대상이지만 사실 넥팬들도 크게 걱정하지는 않는다. 이정후-서건창-김하성-박병호-제리샌즈로 이루어지는 상위 타선은 막강하고 믿을만하다. 타구단 감독들이 부러워할만한 수준이다. 거기에 2018년 얻은 보물 임병욱과 김규민. 김혜성과 송성문은 언제든 출루할 수 있는 저력과 한 방을 쳐낼 수 있는 힘과 기술을 보유한 선수들이다. 게다가 빈약한 포수라인도 삼각트레이드로 영입한 이지영이 든든한 맏형으로서 키움히어로즈의 게임을 리드할 것으로 보여진다.




<최원태 한현희 이승호>



그리고 부상에서 회복될 국가대표 최원태와 올해 연봉인상으로 기분이 좋을 브리검. 거기에 한현희와 이승호는 또 어떠한가. 지난 시즌 평균자책점 4. 73으로 리그 상위 수준을 만들어냈던 이들 젊은 선수들이 지금도 잘하지만 꾸준하게 더 성장하는 모습이 기대될 뿐이다. 거기에 이번에 신규로 영입한 에릭 요키시에 대한 많은 사람들의 호평도 키움히어로즈 선발진을 탄탄하게 만들 수 있을 것이라 예상되게 한다.



<이보근 김상수 오주원>



그렇다면 남은 것은 불펜이다. 화력과 선발을 갖춘 넥센이었지만 늘 불펜의 아쉬움으로 역전패를 당한 쓰라린 경험을 다시 겪지는 않아야 한다. 우리의 뽀근이 형. 이보근 선수가 올해 FA대상이지만 타 구단으로 가지 않을 것이라 보여진다.고 믿고 싶다. 자꾸 타팀에서 연락오고 그런다던데... 가지마라 이보근... ㅜ




<안우진>


암튼 김상수 선수와 오주원 선수만으로는 부족해보인다. 그러나 여기에 안우진이 투입돼 적절히 활용된다면 키움히어로즈의 우승도 무리는 아니다. 지난 포스트시즌에서 안우진은 강한 심장으로 150이 넘는 강속구를 던지며 전혀 주눅들지 않았었다.

그래서 기대된다. 2019년 키움히어로즈의 우승이. 가즈아~ 히.어.로.즈.

바이 졸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