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졸바 놀기

[영화-국가부도의날] 국가부도의날 실존실제인물을 중심으로

[영화-국가부도의날] 국가부도의날 실존실제인물을 중심으로




□ 2018년 한국영화
□ 드라마  한국  114분  2018 .11.28 개봉
□ 감독 : 최국희
□ 출연 : 
김혜수(한시현), 유아인(윤정학), 허준호(갑수), 조우진(재정부 차관), 뱅상 카셀, 김홍파, 엄효섭, 송영창, 류덕환, 권해효, 조한철, 박진주, 그리고 한지민
□ 줄거리 : 
모든 투자자들은 한국을 떠나라. 지금 당장. 1997년, 대한민국 최고의 경제 호황을 믿어 의심치 않았던 그때,  곧 엄청난 경제 위기가 닥칠 것을 예견한 한국은행 통화정책팀장 ‘한시현’(김혜수)은 이 사실을 보고하고,  정부는 뒤늦게 국가부도 사태를 막기 위한 비공개 대책팀을 꾸린다.  한편, 곳곳에서 감지되는 위기의 시그널을 포착하고 과감히 사표를 던진 금융맨 ‘윤정학’(유아인)은  국가부도의 위기에 투자하는 역베팅을 결심, 투자자들을 모으기 시작한다.  이런 상황을 알 리 없는 작은 공장의 사장이자 평범한 가장 ‘갑수’(허준호)는  대형 백화점과의 어음 거래 계약서에 도장을 찍고 소박한 행복을 꿈꾼다. 국가부도까지 남은 시간 단 일주일.  대책팀 내부에서 위기대응 방식을 두고 시현과 ‘재정국 차관’(조우진)이 강하게 대립하는 가운데,  시현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IMF 총재’(뱅상 카셀)가 협상을 위해 비밀리에 입국한다.
  
위기를 막으려는 사람과 위기에 베팅하는 사람, 그리고 회사와 가족을 지키려는 평범한 사람,  1997년, 서로 다른 선택을 했던 실존인물과 사람들의 이야기



<국가부도의 날>







>>> IMF 외환 위기

1997년 대한민국에 발생한 IMF(International Monetary Fund) 외환 위기의 표면적인 이유는 대한민국에 있는 은행이나 기업에 돈을 대주던 외국 금융기관들이 빌려준 돈을 한꺼번에 되찾아 가는 과정에서 외환보유가 적은 대한민국은 이를 상환일에 맞춰 갚을 능력이 없어 위기를 맞을 수밖에 없었던 상황. 이에 따라 외부에서 돈을 빌려 갚기로 한 것. 

그러나 사실 대한민국의 외환 위기는 이전 30여 년간 급하게 성장해 온 경제 발전 과정에서 쌓인 문제들이 일시적으로 폭발해서 발생한 것이다. 기업들의 국제 경쟁력 약화, 수출 감소, 기술 개발 소홀, 특히 경제문제의 심각성을 제대로 인지하지 못했던 또는 해법을 제대로 알지 못했던 정부가 그 이유가 될 수 있을 듯 하다. 



<IMF 대표단과 재정부 차관 조우진>


>>> IMF(International Monetary Fund)

1944년 체결된 브레턴우즈협정에 따라 1945년에 설립되어, 1947년 3월부터 국제부흥개발은행(IBRD)와 함께 업무를 개시한 국제금융기구다. 이 두 기구를 총칭하여 브레턴우즈기구라고도 하며, 약칭은 IMF(International monetary Fund:국제통화기금)이다. 2011년 기준 가입국은 총 188개국이며, 본부는 미국 워싱턴 D.C.에 있고 세계무역의 안정된 확대를 통하여 가맹국의 고용증대, 소득증가, 생산자원 개발에 기여함을 목적으로 한다. 



<김혜수, 한시현>


국가부도의날에서 한시현(김혜수)이 IMF에 반발하는 이유는 위와 같이 세계무역의 안정된 확대를 통하여 가맹국의 고용증대, 소득증가, 생산자원 개발에 기여함을 목적으로 해야하는 IMF가 미국 또는 몇 개 나라의 이익만을 대변해 협상을 진행하기 때문이었다. 


그럼 강하게 협상 결렬을 요청했던 한시현 한국은행 팀장은 실존인물일까. 그렇지 않을 가능성이 커보인다. 우선 당시 팀장에 여성은 없었다. 통화정책팀장이라는 자리도 현재 한은엔 없다. 있다고 해도 통화정책국은 기준금리와 관련한 업무를 하는 곳이라 적합하지 않다. 다만 외환보유액 점검이나 국가부도 여부 등을 알 수 있는 자리는 국제국 국제총괄팀장과 더 어울린다는 게 한은 설명이다. 또한 재경부 등 관료사회의 당시 분위기와 현재까지 모피아 등으로 이어지고 있는 커넥션 등으로 극의 재미를 살리기 위해 영웅적인 이미지의 캐릭터를 만들었을 가능성이 크고, 당시 실무진을 모티브로 삼지 않았을까 싶다.


이와 관련, 국가부도의날에서 등장하는 한은 통화정책팀장은 실존인물은 아니지만 정규영 당시 국제부장을 기초로 한 가공의 인물이라는 게 제작사와 한은 측 설명이 있고, 정 전 부장은 1997년 3월 한은에 외환위기 가능성을 담은 보고서를 처음 제출한 인물로 알려져 있다.



출처 : '국가부도의 날'이 불러온 21년 전 '그날' 논쟁, 한국경제




<유아인, 윤정학>


유아인이 연기한 윤정학이라는 인물이 미래에셋 박현주 회장이라 하시는 분들도 계시지만 실존인물이 아닌 허구라고 보는 것이 맞아 보인다. 당시 시대상황에 밝은 인물을 극의 재미를 위해 만들었다고 보는 것이 자연스러워 보인다. 관련 기사나 자료를 찾아도 딱히 극의 내용과 같은 에피소드나 사실을 발견할 수 없었던 부분도 또한 그렇고 이와 비슷한 사고를 지니고 많은 투자금으로 많은 이익을 본 사람이 굉장히 많다. 물론 그 사람들은 지금 대부분 잘살고 있고 투자회사 등을 설립하여 여전히 왕성한 활동을 하는 한편 당시 모은 자금으로 지금의 기반을 마련했다고 한다. 이를 모아서 하나의 캐릭터를 만든 것은 아닐까 싶다.




<조우진, 조신제 재정부 차관>


그렇다면 조우진이 연기한 재정부 차관은 실존인물일까. 당시 한국은행과 대립각을 세운 재정국은 당시 재정경제원이었고, 한시현 팀장과 대척점에 선 ‘악역’ 조신제 재정국 차관의 실존 인물은 강만수 전 재경원 차관이라는 해석이 많다. 강만수 전 차관은 2008년 금융위기 때도 경제부총리를 맡아 국가적 위기를 한 번 더 경험한 바 있다.


# 출처 : 영화 국가부도의 날 개봉 앞두고 들뜬 한은, 헤럴드 경제




<강만수 전 재경원 차관>


이 외 영화 속에 등장하는 실존인물의 모델, 두 명의 경제수석은 부총리 겸 재경원 장관들을 모델로 한 것으로 보인다. 당시 경제팀 수장은 강경식 부총리였다가 IMF와의 협상 직전 임창열 부총리로 교체됐다. 한은 총재는 이경식 씨가 맡고 있었다. 이 전 총재는 1995년 8월 취임했다가 4년 임기를 다 채우지 못하고 1998년 3월 사퇴했다. 





당시 외환위기 이후로 부실기업들을 헐값에 외국에 팔아치우고, 이를 목적으로 외국 투자자들이 더 돈을 회수하려고 했고, 결국  저렴한 가격에 공장, 기업, 은행을 사들이거나 공격적인 인수합병을 통해서 미국을 비롯한 많은 해외 투자자들이 손쉽게 한국 경제를 유린하게 되었다. 이후 금 모으기 운동, 기업의 구조조정과 공기업의 민영화, 자본시장의 추가 개방 등을 통해서, 2001년 8월에 IMF에 빌린 돈을 모두 갚게 되었다. 그러나 노동력의 탄력적 운영 다시말하면 계약직이나 비정규직이 늘어나게 된 후 한국경제는 말할 수 없는 어려움을 지금도 겪고 있다. 


누구의 탓을 할 수 있으면 좋겠고 그 책임을 지울 수 있으면 좋겠지만 그렇지 못한 현실에 신음했던 당시 국민들과 신음하고 있는 지금의 국민들이 안타까울 영화. 


국가부도의날이었다.


바이 졸바다.